[새해특집] 2017년 보류되었던 음반 감상 잡설 3개 모음 감상 잡설

안녕하세요 커피맛입니다.
지난 번 새해 아무말 대잔치에서 예고한대로 오늘은 작년에 쓸까말까했던 음반 감상 잡설을 써볼까 합니다.
공통적으로 뭐라고 말하고 싶은데 글을 쓸 정도는 아니었던 것 같아서 보류시킨 음반인데요.
새해가 됐으니 이런 것도 쓰려고 했다! 하고 고백하는 식으로 글을 적어보려고 합니다.
그럼 시작해볼까요?


Poppy - Poppy.Computer

파피(Poppy)의 정규앨범 Poppy.Computer입니다.
안드로이드 컨셉을 내세우며 K-pop과 J-pop에서 영향을 받아 이번 앨범을 작업했다고 합니다.

사실 파피는 음악으로 알게 됐다기보다는 이 '안드로이드 컨셉'으로 올린 유튜브 영상으로 화제가 되어서 알게 됐는데요.
우리나라에서는 반응이 없었으나 외국에서는 크게 화제가 됐는지 Youtube Rewind 2017에도 나와서 "I'm Poppy!" 라고 한마디 해주셨습니다.

안드로이드 컨셉이라는 주제에 맞게 미래지향적.....인 앨범인데 K-pop과 J-pop에서 영향을 받았다......
사실 어느 부분이 미래지향적이고 K-pop과 J-pop에서 영향을 받은건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특히 캬리 파뮤파뮤를 보면서 J-pop에 관심가지고 영향받았다는데
캬리처럼 할거면 더 망가지고 엽기적이어야지.......

전반적으로 미래지향적 타이틀을 내세웠지만 그건 너무 거창해보였고 그냥 심심한 앨범이었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느끼셨을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저한테는 한 가지 확실하게 생각나는 건 있더라고요.
파피 유튜브 영상만큼도 화제성이 나오지 않는 앨범입니다. 그냥 내가 이런 컨셉하고 있어요 정도의 앨범이었다고 생각해요.


Dev - I Only See You When I'm Dreamin'

데브(Dev)의 2번째 정규앨범입니다.
일단 데브는 파 이스트 무브먼트(Far East Movement)의 히트곡 'Like A G6'에 참여해 큰 인기를 끌어모았지만
정작 본인의 곡 중에서는 크게 히트한 곡은 없습니다.
대신 그 당시 클럽에서는 Like A G6나 데브의 노래가 많이 틀어졌죠.

정규 1집 The Night The Sun Came Up은 어느정도 였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일단 그 당시 트렌드랑 잘 맞아서 우리나라에서도 길거리든 클럽이든 어딜가든 꼭 데브 곡 하나 정도는 틀어줬습니다.
싱글컷도 엄청 많이 한 걸로 기억해요.

그 이후에 2집 준비한다 했지만 정규 앨범 소식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싱글이나 EP를 내는 등 음악 활동은 유지하는 상태였어요.
그렇게 음악적 소울메이트처럼 활동하던 The Cataracs는 해체 상태가 되고.....(한명은 음악을 아예 그만뒀고 한명은 작곡팀에 가서 활동중이라는데 자세한 거 아시는 분은 댓글 좀 남겨주세요....)
그에 굴하지 않고 음악 활동을 계속 했지만 갈수록 관심이 떨어져가는 데브가 드디어 정규 2집을 들고 나왔습니다.

이번 앨범은 정말.................무매력입니다. 매력이 없어요.
정말 한창 트렌디한 음악냈던 그 아티스트 맞나? 싶을 정도로 노래 하나하나가 다 매력이 없습니다.
가볍게 듣고 쉽게 잊혀질만한 스타일의 노래만 가득하며, 본인이 이 음반으로 말하고 싶은 게 뭔지도 모르겠습니다.
파피(Poppy)도 본인의 세계관 내에서의 이야기는 있었고, 퍼기(Fergie)도 적어도 뭘하고 싶어했는지는 쉽게 알 수 있었는데 데브는 그런 것도 눈치 못채겠어요. 말하고자 하는 게 아예 없는건지.....

그나마 끌리는 곡이 Drunk Texting 한 곡인데 제목 그대로 취한 상태로 문자보내는 거고 별 내용도 없어요.
마치 한창 클럽녀 컨셉 시절 케샤를 롤모델로 삼고 작업한 듯한 앨범이지만 완전 실패한 음반같아요.
몇년만에 나온 정규앨범인데 이런 앨범을 내다니.....


Charli XCX - POP2

찰리 XCX의 믹스테이프 POP2입니다.
원래는 'After The Afterparty'를 내면서 정규앨범 활동을 슬슬 하려는 눈치였으나 반응이 안 좋아서인지 정규앨범 발매가 미뤄졌는데요.
대신에 2017년 상반기에 'Number 1 Angel'이라는 믹스테이프를 내면서 좋은 평을 많이 받았습니다.
또 여름 쯤에는 'Boys'라는 노래를 내면서 뮤비가 많은 화제를 받았죠.
그래서 그렇게 2017년 활동 마무리하나보다.......했더니 새로운 믹스테이프를 냈습니다.

이번 곡은 10곡 중 2곡만 찰리 혼자 다 부르는 솔로곡이고 나머지 곡에는 전부 피처링이 들어가 있습니다.
대표적인 피처링 아티스트로는 지난 믹스테이프에도 피처링으로 참여했던 컵케이크(CupcakKe)가 있고,
칼리 래 젭슨(Carly Rae Jepsen), 토브 로(Tove Lo), 모(Mo), 그리고 박재범(Jay Park)이 참여했습니다.
그 외에도 많은 아티스트가 피처링으로 참여했습니다.

이번 믹스테이프는 상당히 미래지향 + 실험적인 음악에 집중했는지 지난 믹스테이프처럼 들을만하다고는 못하겠습니다.
솔직히 난해했어요.........
지난 믹스테이프에서도 찰리 목소리에 오토튠이 좀 있었는데 이번에는 오토튠을 더 극대화시켰더라고요.
그래서 '찰리가 노래한다'는 느낌보다는 '기계가 노래한다'는 느낌이 강해서
마치 작곡하고 그걸 노래하는 AI가 낸 앨범같은 느낌이랄까요.......

칼리 래 젭슨이 참여한 Backseat는 약간 칼리스러운 느낌이 나는 노래라 오토튠 제거된 찰리 목소리나 아예 칼리만 부른 버전을 한번 들어보고 싶었고요.
토브 로가 참여한 곡은 토브 로의 매력없이 그냥 평범하게 나온 것 같아서 그냥 그랬습니다.
Tears는 슬픈 분위기를 표현하는 것까진 좋은데 정말로 사람의 절규하는 듯한 비명소리가 백그라운드에 들어가 있어서 당황했고요.
I Got It은 찰리가 약간 고장난 기계같았지만 잘 뽑히고 멋진 힙합 EDM 트랙같아서 좋았습니다.
박재범이 참여한 Unlock It은 어.....음.........좋은 것 같긴 한데.......별로인 것 같기도 하고......혼란스럽네요.

욕심이라고할 지 실험이라고할 지 찰리의 열정이 과하게 녹아든 앨범이어서
너무 과하다 오버하는 것 같다 싶은 부분도 몇몇 있었습니다. 힘을 빼면 괜찮았을 듯한 곡이 몇몇 있어요.



3개의 앨범을 다 쓰고 나니 결론적으로 다 취향이 너무나도 타는 앨범 같습니다.
파피의 앨범이나 찰리의 앨범은 괜찮은 평도 많이 보였거든요. 데브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보류되었지만 다음에는 좋은 음반을 내서 감상 잡설 코너에서 다뤘으면 좋겠습니다.
특히 찰리 XCX는 이제 정규앨범 좀 내줬으면.......

그럼 다음 글에서 만나요!! 안녕!!!

1 2 3 4 5 6 7 8 9 10 다음